"전세버스 교통사고,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 복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영상뉴스

"전세버스 교통사고,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 복귀

단체 장거리 이동 증가하는 휴가철·행락철 주의... 8월~11월 사고건수가 전체의 38%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이주민)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급감했던 전세버스 교통사고건수가 지난해 코로나 확산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다고 밝히며, 전세버스 운행 및 탑승 간 안전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그림] 전세버스 월별 교통사고 건수 그래프.png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5년간(2018~2022) 전세버스로 인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사고건수는 1,042건으로, 코로나19 확산 이전 수준인 1천 명 초반대로 복귀했다. 2020, 2021년 전세버스 교통사고는 각각 661, 767건으로 급감했다. (2018: 1,151/ 2019: 1,272)

 

월별로 보면 전세버스 교통사고는 주로 단체 장거리 이동이 증가하는 휴가철, 행락철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전세버스 교통사고 4,893건 중 약 38%(1,854)가 여름 휴가철에서 가을 행락철로 이어지는 8~11월에 발생했다.

 

도로교통공단은 전세버스 운전 시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고 줄지어 운전하는 대열운행의 경우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지기 쉽다며, ‘대열운행 금지앞 차량과의 안전거리를 반드시 확보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장거리 운행 시 휴게소, 졸음쉼터 등에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전세버스 탑승객들은 안전띠를 착용해야 하며, 음주가무 행위는 교통사고 시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전세버스는 많은 인원이 탑승하기 때문에 교통사고 시 더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다라며, “휴가철, 행락철에 걸쳐 전세버스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운전자 및 탑승자 모두의 교통안전 의식이 각별히 요구된다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