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협회, 교통안전교육을 위한 메타버스 서비스 구축 추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한국자동차협회, 교통안전교육을 위한 메타버스 서비스 구축 추진

“운전자 권익보호 및 교통안전교육” 실천하는 소비자단체 한국자동차협회
장기적이고 효과적으로 교통사고 줄이기를 위하여 대국민 교통안전교육을 위한 메타버스 구축 추진
통사고예방

사단법인 한국자동차협회(총재 성백진)가 대한민국이 교통안전 후진국이라는 오명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하여 교통안전 캠페인과 더불어 본격적으로 교통안전교육을 추진하기로 해 주목 받고 있다.

 

메타록 MOA.jpg

 

 

(84일 오전 주식회사 메타록의 본사에서 교통 안전 교육을 위한 전문 메타버스 사업 추진을 위한 합의서를 사단법인 한국자동차협회 성백진 총재(우측)과 주식회사 메타록 서해영 대표(좌측)가 서명 날인하고 있다.)

 

TBN “한국교통방송홈페이지에서 발표된 OECD 통계에 따르면 2019OECD 가입36개국 중 대한민국의 교통사고사망율은 인구 10만명당 6.5명으로 전체 가입국 중 27위로 201829위에서는 2단계 상승하여 개선된 것으로 보이나 여전히 사망율이 높은 최하위국에 속한다.

 

대한민국의 교통사고 사망율이 높은 것에 대한 다양한 원인이 지목되고 있다. 교통사고처벌 형량과 법 기준이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낮고, 사고 발생 시 책임져야할 보험료, 비용 분담 등 보험 체계도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빨리빨리라는 한국문화에 따른국민들의 교통안전에 대한 낮은 의식이 가장 큰 원인으로 보여지고 있다.

 

이와 같은 교통안전 의식을 개선하기 위하여 한국자동차협회는 “3,200만 운전자 권익보호 및교통안전교육을 실천하는교통안전 비영리 소비자단체로서, 교통의 안전, 유통 및 교육을 실행하는 교통안전지도사자동차전문평가사라는 분야별 전문가를배출하기 위하여 자격검정시험을 시행하고 있으며 또한 대 국민 교통안전 천만 실천서명운동등 다양한 사회 공익운동을 1969년 설립 이래 50여년간 꾸준히 활동해오고있다.

 

한국자동차협회 성백진 총재는 보다 효과적이고 장기적으로 교통사고율을 줄이고 안전 의식을 고취하기 위해서는 성인 교육도 중요하지만 우리 미래세대의 주축이 될 유소년들에 대한 교통안전교육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어린 유소년, 청소년들이 좀 더 쉽고 적극적으로 교통안전교육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는 접근 방법을 달리 해야겠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최첨단 IT 시스템을 활용한 메타버스 기반으로 교육체계를 만들기로 했다고 밝혔다.

 

성백진 총재는 또한 아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게임 같은 형태의 교육을 통해 아이들이 성인이 되더라도 습관처럼 교통안전과 관련된 사회적 규범을 지킬 수 있도록 하는 것이 1차적인 목표라며 이런 시도는 국제자동차연맹 산하의 57개국 자동차협회 중 최초로추진되는 것이며 이러한 시도의 성공이 우리나라가 교통안전 후진국을 벗어나, 교통안전 선진국으로 가는 중요한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메타록 MOA2.jpg

 

한국자동차협회는 성공적인 교통안전교육 메타버스 서비스를 기획, 개발하기 위하여 202284일 메타버스 전문 기업인 주식회사 메타록(대표 서해영, www.metarock.co.kr)과 합의서(Memorandum of Agreement)를 메타록 본사에서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 준비에 들어갔다. 

 

 

한편 교통안전교육 메타버스 서비스를 한국자동차협회와 공동으로 기획 및 개발을 추진하게 되는 주식회사 메타록은 최근 몰입형 미술전시 메타버스, AI 기반 음원 서비스 메타버스 등 다양한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을 진행하고 있어 관련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