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NC, 이제는 ‘타다 대리' 새로운 시동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VCNC, 이제는 ‘타다 대리' 새로운 시동

VCNC, ‘타다 대리·타다 라이트’ 서비스 시작.jpg

 

VCNC가 대리운전 중개 ‘타다 대리’를 오늘 28일부터 정식 서비스에 나선다. 이용자들은 타다 앱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이날부터 가맹 택시 ‘타다 라이트’는 베타 서비스에 나선다. 타다 대리는 이용자가 운행 전 금연, 정속 운전, 경로 지정 등을 사전에 요청할 수 있고 이용자 평가에 기반해 양질의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용자들은 대리 호출 전에 과속 없는 안전운행, 운행 전 금연, 내비게이션 경로대로 운행, 조용한 이동, 반말과 과격한 언행 금지 등의 요청사항을 사전에 지정할 수 있다. VCNC는 이용자들의 드라이버 서비스 평점이 높을수록 드라이버들의 수입이 늘어나는 인센티브 시스템을 통해 이용자와 드라이버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타다 대리 이용요금은 이용자 수요와 드라이버 공급 등을 감안해 책정되며 탑승이 결정된 이후에는 금액이 변동되지 않는다. 단, 이용자가 탑승 이후 경유지 추가 운행을 요청할 경우 시간과 거리를 반영해 요금이 추가된다.타다 대리 서비스 지역은 출발지는 서울, 경기(일부 지역 제외), 인천(강화군 제외)이며 도착지는 경유지를 포함해 서울, 경기, 인천 전지역이다.

타다 라이트는 28일부터 베타 서비스에 들어간다. 타다 라이트는 승차거부 없는 바로배차, 안전과 위생을 강화한 투명 파티션, 안전운전, 정숙한 실내 등 이용자 중심의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다 라이트는 우선 소수의 차량으로 운행을 시작한 뒤 이용 데이터, 이용자 수요 등을 분석해 서비스를 최적화하고 연말까지 빠르게 증차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타다 라이트 출범에 따라 배기량 2,800cc 이상의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은 ‘타다 플러스’로 서비스명을 변경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를 이동의 기본을 지키는 편리하고 안전한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시켜나갈 것”이며 “이용자, 드라이버, 가맹운수사 등이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